비상시국연대 공동대표에 홍준표…"국민의힘만으론 안돼"

"모든 사람이 뭉쳐야 할 때…공동대표 동의했다"


[서울=뉴시스] 김지은 기자 = 홍준표 무소속 의원이 문재인 정권의 조기 퇴진에 뜻을 둔 투쟁을 목적으로 만들어진 '폭정종식 민주쟁취 비상시국연대' 공동대표에 이름을 올렸다.


홍 의원은 11일 뉴시스와의 통화에서 "정기국회에서 봤듯 '국민의힘' 만으로는 안되지 않나. 폭정 종식을 위해 모든 사람들이 다 뭉쳐야할 때"라며 "그래서 (비상시국연대 사람들이) 하자고 해서 내가 동의했다"고 밝혔다.


비상시국연대는 지난 10일 열린 '문재인 정권 폭정 종식을 위한 정당·시민단체 대표자 연석회의'에서 뜻이 모여 만들어졌다.


당시 연석회의에는 국민의힘, 국민의당 등 야당과 국민통합연대, 바른사회시민회의, 원자력국민연대, 한반도인권과통일을위한변호사모임 등 보수야권 시민단체가 참석한 바 있다.


홍 의원은 지난 총선 이후 아직 국민의힘에 복당하지 않고 잔류하고 있는 상태다.


이날 배준영 국민의힘 대변인은 BBS라디오 인터뷰에서, 비상시국연대를 지지하는 홍 의원의 복당 문제에 대해 "본인이 복당을 원하시고 또 적극적으로 하시면 문호가 열릴 수는 있는데 다만 그 시기 문제라든지 방법상의 문제라든지 이런 거는 우리 정당 내부의 어떤 공감대가 형성돼야 되지 않나 이런 생각도 해본다"고 답하기도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whynot82@newsis.com 등록 2020-12-11 20:39:09

조회수 0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