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당 불가' 윤상현 "서울시장 플랫폼 비상시국연대 제안"



윤상현 무소속 의원이 내년 서울시장 보궐선거에서 야권의 승리를 위해 "얼마 전 출범한 비상시국연대를 제안한다"고 밝혔다. 윤 의원은 2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아무리 현 정권이 '내로남불'이고 후안무치해도, 그 반대급부의 민심을 국민의힘이 담아내기에는 아직 덜 무르익었다는 인식이 우세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비상시국연대는 반문(反文)을 내걸고 지난 10일 출범한 범보수 정당·시민단체 통합기구다. 현재 홍준표 무소속 의원과 김문주 전 경기도지사, 이재오 국민통합연대 집행위원장이 공동대표를 맡고 있다. 윤 의원은 "내년 4월 서울시장 보궐선거를 앞두고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출마를 선언했다"며 "이는 현 정권의 폭주를 멈추고 내후년 정권교체를 향한 디딤돌을 놓기 위한 천금 같은 결단으로, 뜨겁게 환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야권의 통합을 강조했다. 윤 의원은 "지금은 권력을 쥐기 위해 다툴 때가 아니라, 문재인 정권 폭주를 막기 위해 힘을 모으는 데 집중해야 할 시기"라며 "비워야 채울 수 있고, 내려놓아야 잡을 수 있다. 열린 플랫폼이 바로 혁신 플랫폼"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그는 "국민에게 진한 감동을 줄 수 있는 야권 단일화를 이루려면 모두가 대승적으로 양보하고 화합해야 한다"며 "정권교체는 바로 그 지점에서 시작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국민의힘 지도부는 최근 윤 의원과 홍 의원, 김태호 무소속 의원의 복당 불가 방침을 정했다.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회수 0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