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상] 9.15 인천상륙작전 기념일

9.15 내일은 인천상륙작전 기념일이다.


불행히도 해군,해병 기념식도 없고,시는 오폭으로 사망한 시민 위령탑 , 향군과 보훈단체는 맥아더 동상 앞에서 행사 한단다.


나라를 살린 전쟁 기념식도 못하는 국방부, 북한 미사일을 미사일이라 부르지 못하고, 북한을 주적이라 못 부르니 강군이 될수가 없다.


나라에 충성하라. 공정식사령관의 "전우의 시체를 넘고 넘어 앞으로 앞으로" 인천 상륙 후 서울로 진격하면서 이 군가를 부르셨다면서 눈물 흘리시던 모습( 2011년 독도함 함상에서 회고담 하시던) 선합니다.


페친 여러분 그날 월미도 앞 해상 독도함 갑판에서 포효하시던 공정식사령관님, 함명수참모총장님 비롯한 노병들은 비록 돌아가셨지만 우리을 지켜보고 계십니다.


백선엽장군님, 이 나라 땅 한평, 풀한포기 거져 얻은게 없다고 하신 말씀 잊지 않겠습니다.


선열들의 고귀한 피와 희생으로 오늘의 한국은 세계에서 가장 잘 살고 남들이 부러워 할 수준의 자유와 인권을 누리고 삶니다.


감사를 모르고 과거에 집착 미래를 포기하는 우를 범하지 맙시다.


비상시국국민회의 박상은 인천지역대표

조회수 14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42년 전 오늘, 당신께서는 충격적으로 저희들 곁을 떠나셨습니다. 그날 저는 한일공업 노동조합 분회장으로서, 출근길 지하철 바닥에 뿌려지는, “박정희대통령 유고” 호외를 보고 깜짝 놀라면서도, 한편으로는 “이제 유신독재가 끝나고 민주화가 되겠구나” 가슴이 두근거리기도 했습니다. 저는 고등학교 3학년 때 3선 개헌에 반대하는 시위로 무기정학 되었습니다. 교련

국민의힘에 한 말씀 드린다. 선거 끝난지 며칠 됐다고 벌써 딴소린가? 이번 전당대회는 야권통합 전당대회이고 그 기세로 대선후보 경선하고 그 기세로 야권단일후보 선출해서 정권교체 해야 되는 것이 시대적 과제이다. 그런데 단독으로 전당대회를 한다든지 국민의힘이 자강해서 단독으로 대선후보 낸다든지 이렇게 오만방자한 말을 하면 안된다. 국민의당이 어려우면 백번 양

■대 정부 성명서■ 2021년 4월 6일 화요일. 폭정종식 비상시국연대, 코로나방역조사대책위원회 ■개선되지 않고 있는 코비드-19 확산방지와 백신 미확보에 대한 책임을 추궁하며■ 중국 우한 발 코로나-19 SARS-2가 국내 유입된 이래로, 본 전염병의 확산과 대유행을 차단하기 위한 정부 측의 부단한 노력과 열심은 인정하는 바이며 그 노고를 치하하는 바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