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무성·이재오·김문수 "단일화 걸림돌 김종인 즉각 사퇴하라"


野 전·현직 의원 "김종인 사퇴하라"

"吳-安 즉각 만나 단일화 합의하라 "

"처음부터 김종인 언행이 단일화 방해


김무성(오른쪽), 이재오(왼쪽) 전 의원이 14일 국회 소통관에서 야권 서울시장 후보 단일화 촉구 기자회견에서 대화하고 있다./연합뉴스


김무성·이재오 등 국민의힘 일부 전·현직 의원들이 18일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의힘 당 지도부가 야권 단일화 실무 협상 결렬에 대한 책임을 져야 한다고 지적했다.


‘더 좋은 세상으로 포럼(마포포럼)’ 공동대표인 김무성 전 의원, ‘폭정종식비상시국연대’의 이재오 전 의원과 김문수 전 경기지사 등 야권 인사들은 이날 오후 국회 기자회견장에서 “(서울시장 보궐선거 야권) 후보 단일화에 걸림돌 돼 온 김종인은 즉각 사퇴하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야권 단일화는 두 야당과 두 후보 문제가 아니라 문재인 정권 폭정을 종식시키라는 국민 명령이자 시대적 소명”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안 후보와 오 후보를 향해 “19일 이후 단일화 협상은 선거에 도움 되지 않는다”며 “직접 만나 오늘(18일) 오후 3시까지 단일화에 합의하라”고 요구했다.


특히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을 향해 “단일화 걸림돌이 돼 왔다. 즉각 사퇴하라”고 비판했다. 또 “두 야당 구성원들은 후보 단일화 방해되는 어떤 상호비방과 인신공격을 즉각 중단하라”고 했다. 이들은 “단일화 협상 문항을 오후 3시까지 합의하면, 바로 여론조사에 들어가서 내일 오전까지 하면 후보 등록 마감 전까지 결과가 나올 수 있다”고 강조했다.



출처 : https://www.sedaily.com/NewsVIew/22JUUYXXWR

조회수 0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