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에 한 말씀 드린다.

국민의힘에 한 말씀 드린다.


선거 끝난지 며칠 됐다고 벌써 딴소린가?

이번 전당대회는 야권통합 전당대회이고

그 기세로 대선후보 경선하고

그 기세로 야권단일후보 선출해서

정권교체 해야 되는 것이 시대적 과제이다.


그런데 단독으로 전당대회를 한다든지

국민의힘이 자강해서 단독으로 대선후보 낸다든지 이렇게 오만방자한 말을 하면 안된다.


국민의당이 어려우면 백번 양보해서

협상과 타협으로 통합전대 하자고 하고

당이 내친 무소속 의원도통 합하고

야권에서 대권에 뜻을 둔 사람들도 찾아 다니면서

통합전대에 참여하도록 삼고초려 해서라도

일을 성사시켜야 하거늘...


이번 선거는 3자로 해도 이겼다는 둥

국민의힘만 자강해야 된다는 둥

무슨 잠꼬대를 하는가?

존재 자체가 분열과 갈등인 자들의 말에 취하는가?


누가 당대표가 되느냐가 중요한 것이 아니고

통합전대를 하느냐 마느냐가 중요한 것이다.


오만과 자만은 민주당의 전유물이 아니라

국민의힘 내부에도 도사리고 있다.


시대적 과제에 충실하길 바란다.


2021.4.12.


국민의힘 상임고문 이재오.

조회수 1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42년 전 오늘, 당신께서는 충격적으로 저희들 곁을 떠나셨습니다. 그날 저는 한일공업 노동조합 분회장으로서, 출근길 지하철 바닥에 뿌려지는, “박정희대통령 유고” 호외를 보고 깜짝 놀라면서도, 한편으로는 “이제 유신독재가 끝나고 민주화가 되겠구나” 가슴이 두근거리기도 했습니다. 저는 고등학교 3학년 때 3선 개헌에 반대하는 시위로 무기정학 되었습니다. 교련

9.15 내일은 인천상륙작전 기념일이다. 불행히도 해군,해병 기념식도 없고,시는 오폭으로 사망한 시민 위령탑 , 향군과 보훈단체는 맥아더 동상 앞에서 행사 한단다. 나라를 살린 전쟁 기념식도 못하는 국방부, 북한 미사일을 미사일이라 부르지 못하고, 북한을 주적이라 못 부르니 강군이 될수가 없다. 나라에 충성하라. 공정식사령관의 "전우의 시체를 넘고 넘어 앞

■대 정부 성명서■ 2021년 4월 6일 화요일. 폭정종식 비상시국연대, 코로나방역조사대책위원회 ■개선되지 않고 있는 코비드-19 확산방지와 백신 미확보에 대한 책임을 추궁하며■ 중국 우한 발 코로나-19 SARS-2가 국내 유입된 이래로, 본 전염병의 확산과 대유행을 차단하기 위한 정부 측의 부단한 노력과 열심은 인정하는 바이며 그 노고를 치하하는 바이다